퇴직연금계좌에서 30년 투자하면 몇 배로 불릴 수 있을까요?


퇴직연금계좌의 특징은 장기에 걸쳐서 매년 임금상승률만큼 증가시킨 부담금을 적립식으로 운용하는 것입니다. 퇴직연금계좌에서 30년 동안 주식형펀드에 투자한 경우 어느 정도의 자금을 모을 수 있는지 알아 봅니다. ​


30년 동안의 미래를 예측하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과거 주가 데이터를 사용하여 시뮬레이션 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은 가정을 합니다.

​ ■ 현재 나이가 30세이고 60세까지 30년 동안 DC형 퇴직연금에 가입

​ ■ 기업이 DC형 퇴직연금계좌에 매년 1백만원씩 사용자부담금으로 납부 (매년 임금상승률 3% 가정)​

■ 직장을 옮기더라도 전 직장의 퇴직연금을 IRP로 이체하여 60세까지 투자​

■ IRP계좌에서 발생하는 수수료, 퇴직소득세 등 세금은 단순화를 위하여 무시

​ ■ 주식형펀드에는 적립금의 70%까지 투자할 수 있지만 여기서는 100% 투자 가정. 일부 TDF의 경우 100% 투자 가능


​1. 퇴직연금계좌에 납입되는 부담금 전체를 국내주식 인덱스펀드에 투자한 경우​

1976년 이후 KOSPI의 추이를 그려 봅니다. 과거 40여년 동안 변동성은 컸지만 추세적으로는 계속 상승하여 왔습니다. 하지만 IMF 외환위기 때에는 전고점 대비 60% 이상 급락한 적이 있고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에도 전고점 대비 40% 이상 급락하는 등 주식시장의 변동성은 매우 높습니다.


위에서 가정한 대로 매년 초 100만원씩 30년 동안 부담금이 납입되어 KOSPI 인덱스펀드에 투자한 경우의 성과를 분석해 봅니다. 먼저 임금상승률을 무시하고 분석합니다. ​

사용자부담금은 매년 100만원씩 납입되기 때문에 30년 후에는 부담금 적립액은 3,000만원으로 증가합니다. 따라서 부담금 적립금의 평잔은 1,500만원입니다.​

아래 그래프에서 2006년 수치 10.5에 대해서 설명 드립니다. 이 값은 1977년초부터 30년 동안 매년 100만원씩 퇴직연금계좌에 납입하여 국내주식인덱스펀드에 투자하였더라면 30년 후인 2006년말에 사용자부담금과 투자이익을 합한 총액이 적립금 원금 평잔 (1,500만원)의 10.5배인 1억5,750만원으로 증가한 것을 의미합니다.

​2010년대 초반까지는 원금 평잔의 8배까지 적립금을 증가시킬 수 있었지만 그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여 2018년에는 4.4배 증가에 그쳤습니다.

​2018년말 수치는 4.4배로 하락하였는데 30년 전인 1989년에 퇴직연금계좌를 개설하여 매년 1백만씩 부담금을 납입하여 투자하였더니 원금 평잔 1,500만원의 4.4배인 6,600만으로 증가하였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과거보다 KOSPI 상승률이 낮아지면서 (중간에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 때 급락장 포함) 성과가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습니다.


과거 데이터를 사용한 시뮬레이션은 장기간의 데이터가 필요하지만, KOSPI 역사가 50년도 되지 않기 때문에 의미 있는 결론을 도출하기에는 데이터가 작은 편입니다.

증권시장 역사가 긴 미국의 대표지수인 S&P500지수를 사용하여 동일한 시뮬레이션을 해 보았습니다.​

S&P500지수는 장기적으로 상승추세를 시현하였지만 단기적으로 급락한 경우도 존재합니다. 닷컴 버블이 붕괴된 2000년대 초반 지수가 40% 폭락하였고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38% 급락하였습니다.


아래 그래프는 30년 동안 매년 초 100만원씩 퇴직연금계좌에 부담금에 납입하여 S&P500 인덱스펀드에 투자한 경우 원금 평잔 (1,500만원)대비 퇴직연금 적립금이 증가한 배수 추이를 보여 주고 있습니다. ​

30년 투자기간 종료시점을 기준으로 1990년 이후 6배 이상을 기록하고 있고 1999년에는 18배로 적립금이 가장 많이 증가하였습니다.​

투자기간 종료 시점 기준으로 2008년 이후에는 6~8배로 안정적 수준을 보이고 있는데, 각각 40% 손실을 기록한 닷컴 버블과 글로벌금융위기 폭락장을 포함한 성과를 고려하면 나름 좋은 성과를 기록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매년 임금이 3%씩 상승하였다면 결과는 얼마나 달라질까요?​

DC형 퇴직연금의 경우 기업이 납입하는 사용자부담금은 매년 임금상승률만큼 증가합니다. 따라서 첫 해의 사용자부담금이 100만원이라면, 그 다음 해에는 103만원, 그 다음 해에는 106.1만원 등으로 계속 사용자부담금이 증가합니다. 매년 사용자부담금이 증가하여 납입되기 때문에 증액식이라고 합니다.



닷컴버블 붕괴와 글로벌 금융위기가 투자기간에 포함된 2008년 이후 기준 원금평잔 (1,500만원)의 8~10배로 증가하였습니다 (임금상승률에 기인한 부담금 증가분도 원금이지만 여기서는 앞의 결과와 비교를 위해서 제외시켰습니다).​

40% 정도의 손실발생구간이 두 번이나 있었음에도 8~10배 (1.2억원~1.5억원)로 적립금을 증가시킬 수 있었던 이유는 주가가 급락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매년 부담금을 계속하여 납입한 부분과 임금상승률 (3%)만큼 매년 증액하여 투자하였기 때문입니다. 매년 정액으로 투자하였을 때의 6~8배로 증가한 것보다 3% 증액률로 사용자부담금이 증가하는 경우가 약 2배 정도 더 적립금이 증가하였습니다.

DC형퇴직연금의 사용자부담금이 300만원이고 임금상승률이 3%인 가입자가 미국주식 인덱스펀드에 투자하였더라면 평잔 (4,500만원)의 8~10배로 퇴직연금을 불렸다는 것인데 금액으로는 3억6천만원에서 4억5천만원에 해당하는 것입니다.

​이 정도의 성과를 달성할 수 있다면 국민연금과 퇴직연금만으로도 부부의 은퇴 최저 생활비 월 200만원을 마련할 수 있고 여기에 주택가격 3~4억인 주택에 대한 주택연금을 신청한다면 은퇴 후 적정생활비를 커버할 수 있는 금액입니다.

이 수치는 과거 데이터를 기반으로 100% 주식형펀드에 투자한 경우의 가상의 결과이지만, 장기간 유지할 수 있는 퇴직연금에서 은행예금 위주보다는 주식형펀드 위주로 투자하는 것이 노후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좋은 방법이라는 것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시사점입니다.​​


퇴직연금은 장기에 걸쳐 계속하여 적립식 형태로 투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시장이 급락하더라도 계속하여 부담금을 납입하면 매수단가를 낮출 수 있어서 추후 주가가 상승하게 되면 손실을 회복하는 시기도 빨라지고 주가 상승으로 인한 수익률 증가를 누릴 수 있습니다.​

■ 전직을 하더라도 전 직장에서 발생한 퇴직연금은 IRP계좌로 이체하여 계속 투자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해외주식형펀드에 대한 투자가 필요합니다.​

■ 한국경제는 중국 등 거대경제대국의 출현과 저출산, 고령화로 인하여 과거와 같은 주가 상승을 시현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 ■ 따라서 미국 등 선진 증시를 중심으로 투자하면서 성장세가 높은 신흥국가에 일부 투자한다면 우수한 투자성과를 달성할 수 있습니다. ​


​시장이 급락할 때 참고 견딜 수 있는 손실 수준을 파악하여 이를 퇴직연금 투자에 활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2004년부터 적립식펀드 열풍이 일면서 많은 은행고객들이 주식형펀드를 적립식으로 가입하였습니다. 하지만 글로벌금융위기 때 전세계적으로 주가가 40% 이상 급락하면서 일부 은행들은 고객들에게 적립식으로 매월 납부하던 자동이체를 정지하도록 권고하였습니다. 결국 저점에서 손실을 확정해 버린 셈인데, 그 이후 주가가 상승할 때 과거 손실경험 때문에 투자도 못하고 바라만 봤던 고객이 매우 많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 주식형펀드에 투자한다는 것은 일정 기간 동안 손실을 볼 수 있고 이를 감내할 수 있는 인내심이 있어야만 자신이 원하는 성과를 달성할 수 있습니다. 사람에 따라서 자신이 감당할 수 있는 손실 폭이 차이가 납니다.

​ ■ 과거 글로벌 위기가 발생할 때 40%까지 주가가 하락하였는데, 40% 손실을 감당할 수 없는 분은 주식에 100% 투자하면 안됩니다. 만약 20%의 손실을 감당할 수 있다면 주식형펀드는 50% 이하로 가져 가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 ■ 막연히 과거에 주가가 급락하더라도 다시 상승하였으니까 40% 손실도 감당할 수 있다고 생각하더라도 막상 자신의 계좌에서 30% 정도 손실이 발생한 것을 경험하면, 이성적으로 판단이 안되는 것이 사람의 심리입니다. 이를 견디지 못하고 환매하게 되면 그 후에 주가가 회복하기 시작하고, 손실은 확정한 채 주가가 상승하는 것을 보고만 있는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


은퇴시기가 다가올수록 보수적인 운용이 필요합니다.​

■ 하지만 은퇴시기가 다가올수록 새로 납입되는 부담금보다는 기존에 납입한 적립금이 매우 크기 때문에 주가가 하락하면 손실금액도 커지게 됩니다. 또한 추가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여력도 감소하기 때문에 은퇴 시기에 근접할수록 보수적으로 투자하는 것이 노후자금을 지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