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연금계좌 (DC, IRP)의 해외펀드 매수기준가 알아 보기

2020년 10월부터 중국, 베트남, 일본 주식형펀드의 매입기준가와 환매기준가의 적용일이 하루씩 연기되었습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해서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세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아래의 안은 2020년 9월까지 적용된 기준일입니다.


주식에 직접 투자하면 매매가 체결된 시점에서 매매가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펀드의 경우는 어떨까요? 개별 투자자들의 펀드 매입 및 환매 요청을 집계한 후 익일에 자산운용회사가 통합 운용하기 때문에 직접 투자하는 경우와 상이합니다.​


퇴직연금계좌에서 투자하고 있는 해외주식형 펀드들의 매입 및 환매 사이클

우선 이해를 돕기 위해서 용어를 간단히 설명합니다.


■ 투자지역: 펀드가 주로 투자하는 지역이나 국가

​■ Cut-off time: 펀드 매입 또는 환매신청 기준 시간 (한국 시간). 동 시간 이후로 매입 또는 환매신청을 하게 되면 모든 적용일이 하루씩 연기됨​

■ 매입기준가 적용일: 펀드를 매수할 때 매입기준가가 적용되는 일자​

■ 환매기준가 적용일: 펀드를 환매할 때 환매금액을 산정하는 기준가가 적용되는 일자

​■ 환매금 수령일: 환매기준가로 산정된 환매금액을 현금으로 수령하는 일자


아래 표는 자산운용회사들이 출시한 해외 주식형 퇴직연금펀드들의 매입 및 환매사이클을 요약하고 있습니다.​

매입기준가 적용일은 투자지역별로 하나의 적용일을 가지고 있지만, 환매기준가 적용일이나 환매금 수령일은 자산운용사마다 다르게 적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환매금 수령일이 상이한 경우가 많습니다.

​중국본토주식형 펀드의 경우에는 환매신청일(D)이후 4영업일만에 환매대금을 지급하는 펀드가 있는 반면, 8영업일만에 지급하는 펀드가 있는 등 자산운용사별로 차이가 많습니다.​

그 이유는 다음 글에서 살펴 보기로 하고 이 번 글에서는 해외펀드를 매입할 때 매입 기준가가 어떻게 적용되는지를 알아 봅니다.

<주식형펀드의 매입 및 환매사이클>


펀드의 매입 사이클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해외 증시의 폐장 시간을 알아야 합니다.

한국 시간 기준으로 일본은 오후 3시, 중국은 오후 4시, 홍콩 및 베트남은 오후 5시에 폐장합니다. 오후 7시 30분에 인도 증시가 폐장하고 유럽은 익일 새벽 1시 30분, 브라질은 4시 30분, 미국은 새벽 6시에 폐장합니다.


해외펀드의 기준가는 어떻게 계산될까요?

펀드 기준가격을 산정할 때 해당 시장의 최근 시가(latest market price)를 사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자본시장통합법). 펀드 기준가는 매일 계산하여 공고하여야 하므로 매일 저녁 특정 시점에서 이용 가능한 종가를 사용하여 기준가격을 계산합니다. ​

이 특정 시점을 ‘종가 Cut-off 시간’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오후 5시 30분을 ‘종가 Cut-off 시간’로 하여 이 때까지 입수 가능한 종가를 사용하여 기준가격을 계산한 후 익일 아침 영업시간이 전에 공고합니다.

​’종가 Cut-off 시간’에 베트남 증시까지는 장이 종료되었기 때문에 금일 종가가 최종 시가가 되고 싱가포르 포함, 인도, 유럽, 미국 등의 경우에는 전일 종가가 최종 시가가 됩니다.

​따라서 전일 저녁에 계산되어 오늘 아침에 공고되는 기준가는 일본, 한국, 중국, 홍콩 및 베트남 주식에 대해서는 전일 종가가 반영되었고 싱가포르, 인도, 유럽 및 미국 주식은 2일전 종가가 반영되었습니다.


​펀드를 매입할 때 적용되는 기준가를 알아 봅니다.

펀드 매입시 적용되는 기준가는 매수대금을 납입한 후 최초로 산정되는 기준가격을 사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투자자간 형평성을 침해할 우려할 있는 경우에는 자산운용회사의 내부 위원회 결의를 통하여 그 이후에 공고되는 기준가를 적용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자본시장통합법).

국내주식형펀드를 오늘 3시 30분 (기준가 Cut-off 시간)전에 매입 신청을 하면 내일 아침 (D+1 또는 2영업일)에 공고되는 기준가가 매수 기준가가 되는데, 오늘 종가로 계산된 기준가입니다. ‘기준가 Cut-off 시간’인 오후 3시 30분 이후에 펀드 가입 신청을 하는 경우 모레 아침 (D+2, 3영업일)에 공고되는 기준가로 펀드에 가입됩니다. 2영업일 또는 3영업일은 매수 신청일 (D-day)를 포함합니다.


해외펀드의 경우 일본 증시를 제외하고는 펀드 매입을 위한 Cut-off 시간은 오후 5시입니다.

일반적으로 펀드 매입 기준가는 해당 시장의 폐장시간과 동일하게 ‘기준가 적용 Cut-off 시간’을 확정합니다. 미래가격 (Unknown price)으로 펀드 매매 주문을 처리하는 것이 투자자들의 형평성을 유지하는 최선의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유일하게 중국 본토 증시만 예외적인데, 중국 증시는 한국시간으로 오후 4시에 종료하지만 ‘기준가 적용 Cut-off 시간’은 오후 5시 입니다.

동남아를 포함하여, 인도, 유럽, 미국 주식에 투자하는 펀드는 매수기준가 적용일이 국내보다 하루 늦은 D+2 (3영업일)입니다. 왜 그럴까요?

미국 주식형펀드 매수 기준가 적용일을 국내 주식과 동일한 D+1(2영업일)이라고 가정해 봅시다. 오늘 오후 4:50분에 인터넷으로 미국 주식형펀드 가입 신청을 하면 내일 (2영업일) 아침에 공고되는 기준가로 매수가 됩니다. ​

내일 아침에 공고되는 기준가는 어제 저녁에 계산된 것인데, 어제 주식 종가의 Cut-off time인 오후 5시에는 이틀 전 미국 종가가 최종 시가입니다. 펀드 가입 시점에 이미 매수 기준가 계산을 위해 사용되는 종가가 알려져 있기 때문에 미래가격 매수 원칙에 대한 위반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조금 더 생생한 예를 들어 보죠.

유럽증시는 한국 시간으로 오후 4시 (서머타임 시행기간 중은 오후 3시)에 개장합니다. 유럽주식펀드를 오늘 오후 4시 50분에 매입 신청을 하면 어제 종가로 유럽주식형 펀드를 매수하는 것이 됩니다. 오늘 오후 4시 (서머타임시 3시)부터 개장한 유럽 증시가 폭등하였다면, 오후 4시 50분에 펀드를 매입하면 하루 폭등한 것만큼 수익률을 확보하고 가입하는 것이 됩니다.


오늘 신규로 펀드에 가입한 투자자가 확보한 수익은 펀드의 기존 투자자들이 가져 가야 할 부분입니다. 이러한 제도의 맹점을 이용하여 신규투자자들이 수익을 볼 목적으로 펀드에 가입하는 행위를 Market timing 이라고 합니다. 펀드에서 Market timing을 통한 무위험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은 투자자간 형평성이 침해되는 결과를 초래하기 때문에 현재 법에서 엄격히 규제하고 있습니다.

​자본시장통합법에서 투자자들의 이익을 침해하지 않도록 자산운용회사가 펀드 매수 사이클을 정하도록 하고 있기 때문에, Market-timing이 가능하도록 펀드 매수 사이클을 정한 경우에는 해당 자산운용회사는 투자자들로부터 손해배상 소송을 당할 수도 있습니다.


위에서 설명한 펀드의 매수 사이클은 일반 펀드에서 매수할 때 적용되는 것입니다. 퇴직연금계좌에서 펀드를 매수하는 경우 하루가 더 소요됩니다.

퇴직연금사업자들이 퇴직연금계좌를 펀드매매를 지원하는 일반 계정계시스템과 분리된 신탁시스템에서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하루가 더 소요됩니다. 즉 오늘 퇴직연금계좌에서 펀드 매수주문을 하면 업무기간 종류 후 (오후 5시 이후)에 펀드주문이 이루어지는 계정계 시스템으로 이체되는 것 같습니다. ​

퇴직연금시스템에서 하루가 더 소요되기 때문에 펀드가 매수되는 시점은 국내주식형은 3영업일 기준가로 매수되고, 미국 펀드등은 4영업일 기준가로 매수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