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가 우수한 해외채권펀드 (AB글로벌고수익, PIMCO글로벌투자등급,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를 비교합니다.



국내에서 개인투자자로부터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해외채권형펀드는 미래에셋 글로벌 다이나믹 채권펀드와 AB 글로벌 고수익채권펀드라고 할 수 있습니다.​

5년 이상 우수한 운용성과를 기록 중이고 운용규모도 최상위권입니다. 퇴직연금이나 연금저축 가입자들도 많이 투자하고 있습니다. ​

ABL PIMCO펀드의 국내판매액이 작지만 유명한 해외채권펀드입니다. 최근 우리금융지주가 ABL글로벌자산운용을 인수하였기 때문에 향 후 국내판매도 증가할 것 같습니다.



수익률도 우수합니다.​

AB글로벌 고수익채권과 ABL PIMCO 글로벌 투자등급채권펀드가 우수하고 미래에셋 글로벌 다이마믹스는 안정적 성과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투자전략을 비교합니다(투자설명서 또는 운용보고서 기준)​


1. 미래에셋 글로벌 다이나믹 채권펀드​

– 주로 미주, 유럽, 아시아 지역의 채권에 투자하여 국가별, 채권 섹터별 적극적인 자산배분과 우량종목에 투자 합니다. 파생상품을 이용하여 투자비중을 적극적으로 조정할 수 있습니다.​

– 국내채권은 국내신용등급 기준 A- 이상 채권에 투자하고 해외채권의 경우 국제신용등급 기준 BB- 이상 채권에 투자합니다. 단 해외채권의 경우 하이일드채권은 (BB- ~ BB+) 등급에 순자산의 20% 이내에서 투자합니다.​

– 환헤지가 가능한 모든 해외자산 (주요 선진국 통화)은 환헤지를 실행합니다.


2. AB 글로벌 고수익채권펀드​

– AB 본사가 운용 중인 AB FCP I Global High Yield Bond Portfolio (피투자펀드)에 투자하는 재간접펀드이기 때문에 피투자펀드의 투자전략을 설명합니다.

​ – 미국 및 신흥시장을 비롯한 전세계 고수익채권 (듀레이션 4년 이하 하이일드채권 포함)에 주로 투자합니다. 국가별 채권 비중(미국 제외)은 순자산의 20% 이내에서 투자합니다.

​ – 주로 미국의 하이일드채권, 신흥시장의 하이일드채권, 신흥국가의 국채 등에 적극적 자산배분전략을 통하여 비중을 결정합니다. 필요시 파생상품을 활용합니다.​

– 투자하고 있는 외화자산의 미국 달러 가치 금액에 대하여 환헤지를 실행합니다. 환헤지비율은 80% +/-20%입니다. 피투자펀드에서 환헤지는 실행하지 않지만 미국 달러와 현지 통화와의 환율 변동을 고려하여 투자합니다.​


3. ABL PIMCO 글로벌 투자등급채권펀드

– 글로벌 채권전문 운용사인 PIMCO의 GIS Global Investment Grade Credit Fund(피투자펀드)에 투자하는 재간접펀드입니다.​

– 미국 채권에 약 50% 정도 투자하고 나머지는 유럽이나 신흥국가 투자등급채 (국제신용평가등급 기준 BBB이상 채권)중 우량 종목을 발굴하여 투자합니다.​

– 듀레이션전략은 벤치마크 대비 +/-2년 이내에서 조정합니다. 벤치마크는 Bloomberg Barclays Global Aggregate Index로서 듀레이션은 6.5년 입니다. 파생상품을 활용하여 투자 비중을 조절합니다.

​ – 하이일드채권 (BB이하 채권)은 순자산의 15%이내에서 투자합니다.



​포트폴리오 투자현황을 비교합니다 (운용보고서, 펀드슈퍼마켓 정보 기준)


​​1. 펀드의 평균 만기보유수익률 (YTM)​

AB 글로벌 고수익채권펀드는 7.4%, ABL PIMCO 글로벌 투자등급채권펀드는 4.4%입니다. 미래에셋 글로벌 다이나믹채권펀드는 공시된 정보가 없지만 한국 비중이 높아서 타 펀드 대비 낮을 것으로 추정 됩니다.


​​2. 듀레이션 (최근 운용보고서 기준)​

미래에셋 펀드는 3.7년, AB펀드는 4.2년 입니다. 적극적 자산배분 과정에서 듀레이션도 액티브하게 조정할 수도 있습니다. ABL PIMCO펀드의 듀레이션은 5.8년인데 벤치마크 듀레이션 (6.5년)을 +/-2년 이내에서 조정합니다.

​ABL PIMCO펀드가 미래에셋이나 AB펀드보다 듀레이션이 길기 때문에 금리상승기에는 불리하고 금리하락기에는 유리합니다.​


3. 채권유형별 투자 비중 (최근 운용보고서 기준)

1) AB 글로벌 고수익채권펀드​​

미국 하이일드채권(BB+ 이하)에 순자산의 50% 정도를 투자하고 있으며 영국, 프랑스 등의 선진국 뿐만 아니라 브라질 (5.4%), 인도네시아(3.7%), 터키(2.8%) 등 신흥시장 국가의 채권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

채권 유형별로는 고수익채권(하이일드채권)에 33.7%, 미국채에 15.5%, 신흥국가 채권(24.1%: 현지통화표시 12.4%, 달러표시 11.7%) 등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국가별 채권유형별로 적극적 자산배분전략을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위의 투자국가별 및 채권유형별 투자비중은 펀드매니저의 재량으로 변동할 수 있습니다.​

국제신용등급 기준 A이상 채권에 12%, BBB에 16.3%, BB 32.8%,B 27%, CCC 5.7%, 무등급 6.3% 투자하고 있습니다.



아래 그래프는 AB 본사가 운용하는 피투자펀드의 운용보고서에 있는 자산배분비중추이 입니다. ​

채권 섹터별 투자 비중이 다이나믹하게 조정되고 있습니다. 하이일드채권 투자비중이 30~60% 범위에서 조정되고 있고 신흥국채권비중도 30~50% 범위에서 변동되고 있습니다.


<AB FCP I High Yield Bond Portfolio의 채권유형별 투자비중 추이>


2) ABL PIMCO 글로벌 투자등급채권펀드​

미국 채권에 약 50%를 투자하고 있으며 나머지는 유럽 및 신흥국가채권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

채권 유형별 투자 비중은 투자등급채(BBB 이상) 61%, 국공채 27%, 유동화증권 14%, 신흥시장채권 13% 등입니다.​

신용등급별 투자비중은
A등급 이상 52%, BBB 38%, B ~BB 10% 입니다.




3) 미래에셋 글로벌 다이나믹 채권펀드​

투자성명서상으로 국가별, 채권 섹터유형별로 적극적 운용전략을 실행한다고 하기 때문에 투자비중도 변동할 것으로 추정합니다. 하지만 운용보고서 등에 이러한 정보가 포함되지 않아서 필요한 자료를 얻을 수 없었습니다.​

최근 운용보고서 기준으로 주요 국가별 투자비중은 다음과 같습니다.​

미국 28%, 한국 19%, 멕시코 4.8%, 일본 3.7%, 브라질 3.0%.​

채권유형별 투자 비중은
국채 44%, 회사채 33%, 유동화증권 7% 등 입니다.​

신용등급별 비중은 A등급 이상 56.6%, BBB 26.5%, BB 10.9%입니다. 국내채권에 19% 투자하고 있는데 국내신용등급기준으로 분류되었을 것으로 추정합니다.

자료: 펀드슈퍼마켓


신용등급측면에서 미래에셋펀드와 ABL PIMCO 펀드가 AB 글로벌 고수익채권펀드보다 우량합니다. ​​

AB 글로벌 고수익채권펀드는 하이일드채권 (BB이하, 무등급 포함)비중이 66%이고 CCC등급 이하도 5.7%로 높은 반면 미래에셋펀드는 하이일드채권비중이 16.9%, ABL PIMCO는 10% 입니다.​

미래에셋 펀드는 타 펀드 대비 미국 채권 비중은 낮고 한국채권비중은 19%인 것이 타 펀드와의 차이점 입니다.​


과거 5년 동안의 누적수익률 추이를 비교합니다.​

과거 5년 수익률은 세 개 펀드 모두 비슷한 15~17%를 달성하였습니다.

​AB 글로벌 고수익채권펀드는 미국 하이일드채권의 신용스프레드가 확대된 2014~15년에 걸쳐 10% 손실을 기록하였으나 2016년에 큰 폭의 수익률을 달성하였습니다. 투자등급채권 비중이 높은 ABL PIMCO 펀드도 2015년에 손실을 기록한 후 2016년에 반등하였습니다. ​

ABL PIMCO 글로벌 투자등급채권펀드

미래에셋 글로벌 다이나믹 채권펀드

AB 글로벌고수익채권펀드

자료: 펀드슈퍼마켓



위 그래프에서 벤치마크 누적수익률도 표시되어 있는데 미래에셋과 AB의 경우 벤치마크가 투자유니버스와 차이가 있으니 무시하세요.

​미래에셋은 (정기예금금리+1.5%) 와 국내채권종합지수를 50:50으로 가중한 값이고 AB펀드는 Bloomberg Barclays Global High Yield Bond Index (USD hedged)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세 개 펀드의 5년 누적 수익률은 비슷하지만 변동성은 미래에셋펀드가 가장 낮고, ABL PIMCO가 중간, AB 글로벌고수익채권펀드가 가장 높습니다 ​

펀드슈퍼마켓 정보 기준으로 3년 변동성(표준편차)는 미래에셋펀드는 1.58%, ABL PIMCO는 2.3%, AB펀드의 4% 입니다 (글로벌 하이일드채권의 변동성은 연 10%정도 되는데 펀드슈퍼마켓은 4%로 표시되어서 연율화 지표인지 불확실 합니다.)​



요약합니다.​

만기보유수익률 (YTM)과 듀레이션은 각각 다음과 같습니다.​

AB 글로벌 고수익채권펀드는 연 7.4%, 4.2년​

ABL PIMCO 글로벌 투자등급채권펀드는 연 4.4%, 5.8년

​미래에셋 글로벌 다이나믹 채권펀드는 모름, 3.7년​


채권의 국가 및 섹터 전략은 다음과 같습니다.​

​AB 글로벌 고수익채권펀드는 하이일드채권을 기본으로 하여 신흥국가채권에 적극적으로 투자합니다.​

ABL PIMCO 글로벌 투자등급채권펀드는 미국 투자등급채권을 기본으로 하여 신흥국가채권과 하이일드채권 (15% 이내)에 적극적으로 투자합니다.​

미래에셋 글로벌 다이나믹 채권펀드는 미국과 한국의 우량채권을 기본으로 하여 신흥국가채권에 적극적으로 투자합니다. ​

위 3개 펀드 모두 운영역이 적극적 운용을 통하여 듀레이션과 채권 섹터 투자전략을 수립하여 알파를 창충하는 액티브 운용전략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향후 위 펀드들의 수익률의 차이는 주로 미국 경기에 달려 있습니다.​

미국 경기가 급격히 침체기에 돌입한다면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ABL PIMCO펀드와 미래에셋 펀드의 수익률이 AB펀드 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경기 불황이 심화되면 하이일드채권의 신용스프레드가 확대되어 순자산의 50~60%를 하이일드채권에 투자하고 있는 AB글로벌 고수익채권펀드의 손실이 더 증가할 것 입니다.​

반면 미국 경기가 호조세를 유지하거나 완만한 하락세를 보이는 경우 AB 글로벌 고수익채권펀드가 수익률이 높을 것으로 예상 됩니다. YTM이 7%대에 이르기 때문에 높은 carry 수익을 달성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개인적으로는 약 2개월 전 연금저축펀드에서 AB글로벌 고수익채권펀드에 투자하였습니다. 트럼프의 미국우선주의가 미국내 경제 활동에는 긍정적이기 때문에 미국 경제가 단기간내에 급격한 침체로 돌아 설 가능성이 낮을 것이라는 판단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