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연금사업자권역(은행, 증권 및 보험)별 2019년 DC, IRP 수익률 비교



2019년 퇴직연금 적립금은 전년비 10% 증가한 221조원으로 증가하였다. 이 중 58조원이 DC형 이고 25조원이 IRP이다.

​DC형 퇴직연금 적립금 58조원의 64%인 37조원이 은행, 19%가 증권사, 16%가 보험사에 예치되었다. IRP의 경우 69%가 은행에 예치되었고 20%가 증권사에 예치되었다.

​DC형 퇴직연금의 경우 기업(사용자)가 퇴직연금사업자를 선정하고 IRP의 경우 개별 가입자들이 퇴직연금사업자를 지정하여 계좌를 개설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업권별로 DC형 적립금비중이 IRP 적립금 비중과 비슷하다. ​

세부 정보가 없어서 파악하기는 힘들지만 가입자들이 자신의 DC형 퇴직연금사업자에서 IRP계좌를 개설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하지만 IRP의 경우 퇴직연금사업자들을 비교하여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금융기관에 계좌를 개설하는 것이 수익률을 높이는 길이다.



​​2019년 퇴직연금적립금 현황​

DC형 적립금의 15.7%, IRP의 경우 25.5%가 실적배당상품에 투자되었다. ​

업권별로는 증권사를 운용관리사업자로 지정한 가입자들의 실적배당상품 투자비중이 가장 높았다. 증권사를 운용관리사업자로 지정한 DC형 적립금의 37%, IRP 적립금의 44%로 펀드 등 실적배당상품 투자비중이 가장 높았다.

​반면 손해보험회사를 퇴직연금사업자로 지정한 가입자들의 실적배당상품 투자비중이 가장 낮았다.




업권별 2019 퇴직연금 수익률​

퇴직연금사업자들이 가입자들의 상담 시 투자상품을 추천하기도 하고 투자일임의 형태로 가입자들의 퇴직연금 적립금을 직접 운용하고 있는 사업자도 있다. 하지만 퇴직연금계좌에서는 개별 가입자들이 투자상품을 선정하여 운용한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입자들은 자신의 퇴직연금사업자들이 제공하는 상품에 한하여 투자할 수 있기 때문에 퇴직연금계좌의 수익률에 퇴직연금사업자들이 일정 수준의 영향을 줄 수 밖에 없다. ​

금융감독원이 관리하는 통합연금포털 홈페이지에서는 퇴직연금이나 연금계좌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퇴직연금사업자별 수익률은 매분기별로 공시되고 있다. 퇴직연금사업자별 수익률이지만 실제로는 퇴직연금 가입자들의 평균수익률이다. ​



원리금보장상품의 투자수익률​

퇴직연금사업자별 원리금보장상품의 수익률은 가입자들의 퇴직연금계좌에서 투자하고 있는 원리금보장상품의 예치금액가중 수익률이다.

​DC와 IRP 모두 보험회사 특히 손해보험회사가 가장 높고 은행퇴직연금사업자들이 가장 낮다. 평균수익률 기준으로 손해보험업권은 은행권보다 DC형의 경우 0.4% 포인트, IRP의 경우 0.5% 포인트 높다. ​

업권별 평균, 최소, 최대수익률은 동일 업권 퇴직연금사업자들의 수익률에 대한 통계이다.퇴직연금사업자의 수익률은 해당 사업자에 계좌를 개설한 가입자들의 평균수익률이다.​

원리금보장상품 수익률의 경우 손해보험업권이 최소 수익률과 최대수익률 에서도 가장 높다. 즉 손해보험업권에서 DC형 및 IRP에서 가장 낮은 수익률을 기록한 사업자의 수익률이 각각 2.14%와 1.63%이다. ​

이는 은행권 퇴직연금사업자 중에서 가장 높은 수익률을 달성한 은행의 수익률, DC형 1.89%, IRP형 1.52%보다 높다.




실적배당상품 수익률​

실적배당상품의 경우 증권사들의 평균수익률이 2019년 DC형 및 IRP 모두 7% 중후반대를 기록하였다. 증권회사에 가장 낮은 수익률(최소수익률)은 DC형 4.67%, IRP 5.6%인데 이는 손해보험업권의 사업자들이 달성한 최대수익률과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

증권사 중에서 가장 높은 수익률을 달성한 증권사의 수익률은 DC의 경우 12.4%, IRP의 경우 11.5%를 기록하였다.​

보험회사들이 변액보험 등을 실적배당상품으로 제공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실적배당상품의 수익률은 펀드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업권별 실적배당상품의 수익률이 큰 차이를 보이는 이유는 퇴직연금사업자들이 제공하는 실적배당상품, 특히 펀드가 상이하기 때문이다. ​




아래 표는 업권별로 퇴직연금가입자들이 투자하고 있는 펀드 규모와 비중을 펀드유형별로 요약하고 있다. 증권회사들은 타 업권대비 펀드유형별 비중이 비슷하고 최근 수익률이 우수한 해외주식형펀드와 해외혼합형펀드(TDF 등)의 비중이 타업권보다 더 높다. ​

은행권은 국내채권과 국내채권혼합형펀드의 비중이 각각 33%와 36%로 매우 높다. 생보사는 국내채권혼합형펀드의 비중이 45.5%로 거의 절반에 달하고 있다. 해외주식형펀드의 비중은 12.5%로서 증권사에 이어 2위를 기록 중이다.​

손해보험회사는 국내채권혼합형이 전체 펀드의 70%를 차지하고 있는데 이로 인하여 타 업권보다 실적배당상품의 수익률이 가장 저조하였다.



2010년 이전만 하더라도 퇴직연금 가입자들은 펀드 중에서 국내채권혼합형과 국내채권형펀드 위주로 실적배당상품에 투자하였다. 당시에는 주식에 40% 이상 투자하는 펀드는 퇴직연금계좌에서 투자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

아직도 모든 업권에서 채권혼합형비중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상당 수의 퇴직연금가입자들이 처음에 투자한 펀드를 계속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퇴직연금가입자들은 언제든지 퇴직연금사업자의 홈페이지에서 펀드를 갈아탈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방치하고 있는 것이다. ​



퇴직연금 가입자들에게 제공하는 펀드를 다양화할 책임은 퇴직연금사업자의 의무이다.​

증권회사들은 그 이후 해외주식형펀드와 해외혼합형펀드들을 퇴직연금펀드 상품 라인업에 많이 추가하였고 퇴직연금가입자들도 국내펀드비중은 줄이면서 해외펀드비중은 증가시킨 결과 최근 실적배당상품의 수익률이 높아졌다.​

은행권은 해외펀드를 퇴직연금가입자들에게 제공하는데 보수적으로 접근하여 제한적으로 해외펀드를 상품라인업에 추가하고 있다. 최근 은행들이 TDF등 해외혼합형펀드의 출시를 늘리고 있는 것은 다행스런 부분이다.​

손해보험회사의 경우 해외펀드를 가입자들에게 제공하는데 아직도 매우 보수적인 자세를 견지하고 있는 것 같다. 퇴직연금 가입자들이 주로 국내채권혼합형에만 투자하고 있는 과거의 추이가 현재도 지속되고 있는 것은 운용관리기관으로서 기대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지 곰곰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퇴직연금계좌를 타 금융기관으로 이관하는 것도 방법이다.​

향 후 저금리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원리금보장상품에만 투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자신의 퇴직연금사업자가 펀드 등 실적배당상품을 매우 제한적으로 제공한다면 타 퇴직연금사업자로 연금계좌를 이관시키는 것을 심각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

​IRP의 경우 언제든지 가입자들이 타 금융기관으로 계좌를 이관할 수 있다. 기왕에 누린 세제혜택효과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DC형 퇴직연금 가입자의 경우 자신이 근무하는 회사의 퇴직연금담당자로 하여금 다양한 상품을 제공하는 퇴직연금사업자를 추가하도록 요구할 필요가 있다. 퇴직연금사업자를 추가하는 것은 근로자대표의 동의없이 협의만으로 간단히 추가할 수 있다.​

타 금융기관으로 연금계좌를 이관할 경우 기왕에 보유하고 있는 자산을 현금화한 후에 가능하다. 만기가 있는 정기예금 등은 만기일에 현금화하는 것이 금리손실을 최소화하는 것이다. 펀드의 경우 언제든지 환매가 가능하다. ​

보유하고 있는 금융자산이 여러 개인 경우 만기일이 가장 늦은 상품 기준으로 자산을 현금화하여이관한다. 만기일에 회수한 자금을 재투자하지 않고 대기성자금으로 유지하여도 콜금리 수준인 연 1% 초반대의 수익률을 달성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