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퇴직연금 국내주식형펀드의 동향 및 수익률 비교



2019년말 기준으로 퇴직연금계좌에서 투자하고 있는 펀드들의 성과를 간단히 살펴본다. 먼저 국내주식형펀드이다. ​

국내주식형펀드의 연금계좌에서 투자할 경우 인출하는 시점에서 소득세를 납부한다. 연금으로 인출하는 경우 3.3~5.5%의 연금소득세율이 적용되지만 일시금으로 인출하는 경우 16.5%의 기타소득세를 납부한다. 참고로 연금계좌가 아닌 일반계좌에서 국내주식형펀드에 투자하는 경우 배당소득은 15.4% 배당소득세율이 적용되고 자본이익은 세금을 납부하지 않는다.​

세제상의 불이익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퇴직연금계좌에서 투자하고 있는 국내주식형펀드는 1조원을 상회하고 있다. 세제상 불리한 점을 모르거나 불이익이 있더라도 국내주식형펀드을 해외펀드와 더불어 분산투자관점에서 투자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



펀드유형별 설정액 및 수익률 특성​

퇴직연금 국내주식형펀드 중 가장 많은 자금이 유입된 유형은 배당주펀드이다. 장기적으로 운용하는 퇴직연금펀드의 성격상 배당수익률이 높은 주식에 투자할 경우 안정적으로 나름 높은 수익률을 올릴 수 있다는 믿음이 있기 때문이다.​

배당주펀드의 평균수익률(유형내 속한 펀드들의 단순평균수익률)은 성장주, 가치주, 중소형주보다 1년 및 3년 수익률이 높았지만 인덱스펀드보다는 저조하다. 2019년중 설정액은 154억원 감소하였다. 한때는 높은 수익률을 달성하였던 가치주 및 중소형주펀드의 최근 수익률은 너무 저조하다.​

소수 액티브주식형펀드가 인덱스펀드보다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고는 있지만 평균수익률 기준으로는 인덱스펀드가 타 유형보다 3년 기준으로 6~16% 포인트 높다. 해당 수익률은 펀드보수 차감 후 수익률이다. ​




주요펀드별 설정액 및 수익률 비교​

아래 표는 퇴직연금 클래스 기준 설정액 100억원 이상인 국내주식형펀드 중 인지도가 있는 펀드들의 수익률을 비교하였다. 수익률로 펀드를 평가할 때는 과거 수익률이 좋더라도 미래 수익률은 저조할 수 있다는 것을 항상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

3년 수익률이 높은 Top5펀드는 인덱스펀드 2개, 배당주펀드 2개, 일반성장형펀드 1개이다. 삼성퇴직연금액티브배당주식펀드가 3년 수익률 20.5%로 수익률이 가장 높다. 2위와 4위를 인덱스 펀드가 차지하였고 일반성장형펀드 중 트러스톤장기성장주식형펀드가 3위를 기록하였다.​

1년 성과와 3년 성과를 모두 고려할 경우 교보악사파워인덱스주식형펀드와 삼성퇴직연금인덱스주식형펀드1, 즉 인덱스펀드의 수익률이 가장 우수하다. ​

대표적 인덱스펀드로 유명한 교보악사파워인덱스주식형펀드는 온라인 가입 비중이 53%가 되는 등 온라인 펀드 가입이 증가하고 있다. 모바일이나 인터넷 등 온라인으로 펀드에 가입하면 판매보수가 50% 절감되어 국내주식형펀드의 수익률은 연 0.2~0.4% 포인트 높아진다.​

퇴직연금 가입자들이 대부분의 국내주식형펀드들에서 2019년 중 자금을 인출하였지만 인덱스펀드와 고배당펀드 위주로 자금이 유입되었다. 동일한 유형의 펀드라 하더라도 운용사들의 역량에 따라 수익률 차이가 매우 크다는 것을 볼 수 있다.

​현재 퇴직연금 가입자들이 투자하고 있는 국내주식형펀드는 150여개에 이른다. 전문가라고 하더라도 성과 우수한 펀드를 선별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5년전만 하더라도 가치주펀드들의 수익률이 우수하였지만 최근 3년 기준으로 거의 하위권에 위치해 있다.

​전세계적으로 기술주 등 성장주펀드들이 시장을 주도한 부분도 있지만 가치주펀드의 명가였던 운용사들도 성과가 하위권에 머물고 있는 것은 투자자들에게 실망스러운 부분일 것이다.

​따라서 특정 액티브펀드에 확신이 있어서 성과가 저조하여도 5년 이상 환매하지 않을 자신이 있는 경우가 아닌 한 인덱스펀드에 투자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물론 액티브펀드가 시장에서 유행하는 주식스타일과 부합하고 펀드매니저가 우량 종목을 발굴하여 투자한다면 인덱스펀드보다 현저히 높은 수익률을 달성할 수 있겠지만 그 가능성은 점점 낮아지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