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계좌(DC, IRP, 연금저축) 100% 활용하기: 세제혜택

연금계좌라 함은 확정기여(DC)형 퇴직연금계좌, IRP(개인형퇴직연금)계좌 그리고 연금저축계좌를 말한다. DC형 퇴직연금계좌는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는 기업이 DC형 퇴직연금제도를 설정한 경우 근로자 명의로 개설된 퇴직연금계좌를 말한다.​ 기업은 정기적으로 근로자의 DC형 퇴직연금계좌에 임금총액의 12분의1이상을 부담금으로 납입한다. IRP계좌는 소득이 있는 모든 개인이 가입할 수 있는… 더보기연금계좌(DC, IRP, 연금저축) 100% 활용하기: 세제혜택

퇴직금 퇴직연금이 입금된 IRP(개인형퇴직연금)를 해지하면 대안은?

만 55세 이상이면서 5년 이상 가입한 퇴직연금계좌를 보유한 가입자는 퇴직급여를 연금으로 수령할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55세 이상 가입자중 퇴직급여 수급을 개시한 계좌가 30만개 정도 되는데 이 중 2.1%인 6천여 계좌만 연금으로 수령하였고 나머지는 일시금으로 인출하였다고 합니다. 연금으로… 더보기퇴직금 퇴직연금이 입금된 IRP(개인형퇴직연금)를 해지하면 대안은?

IRP(개인형 퇴직연금)와 연금저축을 모두 활용하세요.

기업이 퇴직연금에 납입하는 금액을 사용자 부담금 혹은 기업 부담금이라고 하고 근로자가 추가로 납입하는 금액은 근로자 부담금 혹은 자기 부담금이라고 합니다. 이 번 글에서는 근로자가 자기 부담금을 어느 계좌에 납입하여 운용하는 것이 좋은지 퇴직연금계좌와 연금저축계좌를 비교하여 설명 드리겠습니다. 근로자는 소득세법상 퇴직연금계좌에… 더보기IRP(개인형 퇴직연금)와 연금저축을 모두 활용하세요.

퇴직연금계좌(IRP, DC)는 노후 생활비 뿐만 아니라 목돈 마련을 위해서도 활용하세요

확정기여형(DC)과 개인형 퇴직연금(IRP)을 퇴직연금계좌라고 합니다. 퇴직연금제도를 도입한 기업이 퇴직금을 대신하여 의무적으로 부담금을 납입하는 계좌입니다. 근로자도 추가적으로 부담금을 납입할 수 있습니다. 이 번 글에서는 퇴직연금계좌의 세제혜택에 대해서 알아 보겠습니다. ​ 기업은 연간 임금총액의 8.3%를 퇴직연금으로 납입합니다. ​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근퇴법)에 의해서 DC형 퇴직연금제도를… 더보기퇴직연금계좌(IRP, DC)는 노후 생활비 뿐만 아니라 목돈 마련을 위해서도 활용하세요